"투쟁·이념보다 실리" 금융노조 '변화 바람' > Q&A

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

TST태성티아이엠

Q&A
HOME > 고객문의 > Q&A
Q&A
"투쟁·이념보다 실리" 금융노조 '변화 바람'
작성자
김명규
등록일
2021.04.05 19:09
조회수
13

본문

<script type="text/javascript">


<strong class="media_end_summary">MZ 목소리 커지고 빅테크 위기감에<br>강성 KB우리사주 "기업가치 극대화"<br>우리 "시장도 노조추천이사 부정적"</strong><span class="end_photo_org"><img src="https://imgnews.pstatic.net/image/011/2021/04/05/00038930 <a href="https://diamond7casino.site" target="_blank">온라인카지노</a> <br> 50_001_20210405175741561.jpg?type=w647" alt="" /></span><br>[서울경제] <br><br>과거 경영진과 사사건건 대립하던 금융권 노동조합에도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. 그 바카라사이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동안 추진했던 ‘노조추천이사제’보다 사측과 상생하며 주주가치를 올리는 데 전략의 방점을 찍고 있다. 네이버·카카오 등 빅테크의 금융 공습으로 위기감이 커진데다 이념보다 실리를 중시하는 MZ세대(밀레니얼·Z세대) 등 카지노사이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젊은 층의 목소리가 커지고 투쟁 일변도의 금융 노조 문화에도 변화가 일어나는 것으로 풀이된다.<br><br>5일 금융권에 따르면 가장 급격한 변화가 나타나는 곳은 강성 노조로 유명한 KB금융이다. 문훈주 우리사주조합 온라인카지노카지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장은 서울경제와의 인터뷰에서 “지난 6년간 노조추천이사 도입을 추진했지만 크게 달라진 것은 없었다”며 “하지만 이제는 회사와 조합이 협력과 상생을 통해 기업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 <a href="https://diamond7casino.site" target="_blank">바카라사이트</a> <br> 다”고 밝혔다.<br><br>이 같은 입장은 문 조합장의 사견이 아니라 KB금융 우리사주조합원들이 지난해 말 선거에서 표를 통해 보여준 공통된 인식이다. 지난해 12월 선거에서 주주가치 제고를 통한 조합원 재산 증대 <a href="https://diamond7casino.site" target="_blank">카지노사이트</a> <br> 를 핵심 공약으로 내세운 문 조합장은 63.5%의 표를 받아 노조추천이사를 공약으로 내건 류제강 현 국민은행 노조위원장을 큰 격차로 따돌리고 당선됐다.<br><br>문 조합장은 “노조추천이사제를 추진한 결과 이룬 것 <a href="https://diamond7casino.site" target="_blank">온라인카지노</a> <br> 이 무엇이냐는 인식이 조합원 사이에서 퍼진 것 같다”고 풀이했다. 그는 “현실이 있고 나서 이상이 있다는 MZ세대의 현실론과 빅테크의 금융 공습으로 인한 직원들의 위기감이 표심에 반영됐다”고 분석했다. 노사 상생으로 바카라사이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주가를 올리고 이를 통해 우리사주를 가진 조합원의 재산을 늘리는 실용론이 힘을 얻고 있다는 것이다. 또 내부에서 다투기만 하다가는 빅테크에 시장을 잠식당할 수 있다는 우려도 작용했다.<br><br>금융지주 중 우리 카지노사이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사주 지분율이 가장 높은 우리금융지주 우리사주조합(지분율 8.4%)도 비슷하다. 우리은행 노조 고위 관계자는 “노조추천이사제 추진을 통해 노조가 선명성 경쟁을 하면 시장도 부정적으로 바라볼 것”이라며 “지금도 임시 온라인카지노카지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주주총회 소집 요구 등 경영진을 견제할 장치는 있으므로 사측과의 공생으로 기업 발전을 꾀하고 시장에서 우리금융의 가치를 올릴 것”이라고 강조했다.<br><br>/이태규 기자 classic@sedaily.com<br><br><ul><li><a href="https://www.sedaily.com/Cube/CubeCollect/195" target="_blank" style="color:#000000">▶ 상위 1% 투자자 픽! [주식 초고수는 지금]</a></li><li><a href="https://thepolitics.sedaily.com" target="_blank" style="color:#000000">▶ 서울경제 더 폴리틱스 뉴스를 만나보세요!</a></li><li><a href="https://media.naver.com/channel/promotion.nhn?oid=011" target="_blank" style="color:#000000">▶ 네이버 채널에서 '서울경제' 구독해주세요!</a></li></ul><br><br>저작권자 ⓒ 서울경제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